AD
  • SBS '8뉴스'
한 유명 원로배우의 전 매니저가 "머슴처럼 일하다 해고됐다"고 갑질을 폭로했다.

29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하다 해고된 김모씨는 지난 3월부터 매니저로 일하면서 A씨 가족의 각종 심부름을 도맡아 하는 등 잡무에 시달렸다.

A씨 아내의 지시에 따라 쓰레기 분리수거, 생수통 옮기기, 신발 수선 등의 일을 했다는 김씨는 A씨 아내로부터 "내 이야기가 법이다"란 말과 함께 "멍청하냐, 둔하냐고 하면서 이렇게 (머리가) 안 돌아가" 등의 막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저를 매니저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거의 머슴 수준으로 생각했다"는 김씨는 두 달 간 주말을 포함해 단 5일을 쉬었고, 주당 평균 55시간을 근무하면서 월급 180만원을 받았다.

회사에 4대보험을 들어달라고 요구했지만 오히려 회사로부터 A씨 가족에게 같은 요구를 했다는 이유로 질책을 들어야 했다. 이후 김씨는 두 달 만에 해고됐다.

김씨는 A씨에게 해결을 요청했지만 이전에 일하던 매니저들은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며 계속해서 집안일을 도우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원로배우 A씨는 '8뉴스'에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자신과 법적으로 무관하다면서 김씨가 해고될 당시 도의적으로 100만원을 줬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21:51: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