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살아있다'(감독 조일형)가 개봉 첫주 106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코로나19 여파를 뚫고 이룬 쾌거다.

2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살아있다'는 지난 주말 3일간(6월26일~6월28일) 무려 70만2965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106만29명이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개봉 첫 주 누적 관객수 106만 명 돌파, 5일 연속 독보적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며 개봉 2주차에도 거침없는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같은 기간 2위는 영화 '결백'이 차지했다. '결백'은 주말 9만8176명, 누적 관객 수 71만6074명을 기록했다. 이어 디즈니픽사의 '온워드: 단 하루의 기적'이 주말 8만7795명, 누적 관객 수 27만9848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08:47:41   수정시간 : 2020/06/29 08:51: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