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김희애가 최고의 배우임을 증명했다.

김희애는 5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진행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드라마 ‘부부의 세계’ 속 가정의학과 전문의 지선우 역할로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김희애는 “처음에 원작을 보고 파격적이고 과감해서 과연 한국에서 가능할까 생각했는데, 오히려 시청자들의 눈높이를 미처 못 따라갔던 것 같다”며 많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다.

이어 김희애는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과 ‘부부의 세계’ 팀을 향한 고마움을 센스있게 덧붙이며 시상식의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김희애는 지선우를 맡아 남편의 외도로 무너진 삶의 소용돌이를 그리며 명배우의 진가를 보여줬다.

그는 미묘한 심리전을 주도하는 감정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했고, 긴장감을 쥐락펴락하는 전개의 중심에서 드라마의 신드롬을 이끌었다.

김희애는 지선우를 둘러싼 모든 상황에 설득력을 부여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과 응원을 얻었고, 작품을 완성시키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희애는 ‘부부의 세계’ 방영 내내 드라마와 배우 부문 각각의 화제성 1위를 섭렵했고, 비지상파 드라마의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경이로운 성과를 남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09:42: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