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연경이 '토토닭' 특집에 인턴으로 투입되며 의욕을 불태웠다.

23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은 '토토닭' 특집으로 치킨의 맛을 설계하는 부캐 닭터유와 ‘치킨의 명수’ 치명 박명수가 드라이브 스루 치킨 100마리 무료 나눔에 도전했다.

인턴으로 합류한 김연경은 열정적인 모습으로 유재석의 타박을 들었다. 유재석은 김연경에게 "주문을 받아보라"며 차를 끌고 손님인 척 다가갔다.

김연경은 "뭐 뭐 있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열정적으로 다가가 큰 키를 숙인 채 "후라이드, 치맥 양념, 반반 치킨이 있다"며 주문을 받았고, 유재석은 "얼굴이 그늘이 져 너무 무섭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연경은 이후에도 인턴답게 열정적인 모습으로 서빙을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9:38: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