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박명수가 '놀면 뭐하니?' 도중 아내와 딸 민서를 우연히 만났다.

23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은 '토토닭' 특집으로 치킨의 맛을 설계하는 부캐 닭터유와 ‘치킨의 명수’ 치명 박명수가 드라이브 스루 치킨 100마리 무료 나눔에 도전했다. 인턴으로는 정준하와 배구 선수 김연경이 합류했다.

치킨 영업을 위해 다 같이 판매 장소로 향하던 중 박명수는 뜬금없이 "우리 와이프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박명수 아내가 딸과 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우연히 마주친 것.

박명수는 아내 한수민 씨에게 전화해 "여보, 민서 창문 열어봐"라고 말했고, 멤버들은 반가워하며 민서에게 인사를 건넸다.

유재석은 "민서 진짜 많이 컸다"며 놀랐고, 박명수는 "학원 간다. 무용하러 가는 거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9:03:1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