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캡처
'부부의 세계' 김희애, 한소희가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22일 방송된 JTBC '부부의 세계-스페셜 1부, 부부는 뭐였을까'에서는 방송 이후 큰 화제를 모았던 '식탁 신'에 대해 언급하는 배우 김희애, 한소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애는 "(지선우가) 자기 할 일을 하고 떠나는 모습이 쿨하고 멋있었던 것 같다. 머리채를 끄집어당기고 '네가 때렸어?', '나도!' 이게 아니고 그게 뭐가 대수인가 싶은 거다. 그것도 참 비극이다"라고 말했다.

한소희는 "(지선우의 감정이) 날 것으로 딱 터져버린 것 같은 느낌이었고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장면이기도 했다"며 "그날은 정말 죽고 싶었다. 그 신 찍는 날 아침부터 토할 것 같았다. 촬영장에 도착해서도 어떻게 해야할지 감도 안 오더라. 리허설 하는데도 손이 벌벌 떨려서 식탁에 앉아있는데 희애 선배님만 보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23:40: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