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여성들의 양말을 수집한 교직원 박 씨에 대해 파헤친다.

22일 방송되는 SBS 시사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 신던 양말을 벗어 달라고 하는 교직원 박 씨의 수상한 제안의 진실에 대해 알아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A 대학교 재학 중인 보영(가명) 씨가 등장했다. 그는 교내 한 부서의 교직원 박(가명) 씨에게 부탁을 하나 받았다. 지인이 B 대학교에서 섬유 소재를 연구하는데, 실험을 위해 신던 양말이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보영 씨는 그의 간곡한 부탁에 2층의 빈 강의실로 향했는데 박 씨의 노골적인 시선과 적극적인 행동에 당혹스러웠다고 했다. 보영 씨는 이 일을 친구들에게 알렸고, 3명이 같은 경험을 했다고 대답했다. 혹시 비슷한 경험자가 더 있지는 않을지 보영 씨는 SNS에 이 남성을 만난 또 다른 사람이 있는지 제보를 받았고, 목격담이 쏟아져 나왔다. 양말을 벗어준 이들의 공통점은 모두 여학생이었고, 그 남자는 꼭 흰색 양말만 고집했다.

그는 "2018년 1학기 때 양복 입은 젊은 남자가 왔어요. 연구를 해야 하는데 지금 신은 양말 줄 수 있냐고. '네?' 이러니까 자기가 새 양말 줄테니까 신으신 양말 달라고"

얼마 후 교직원 박 씨는 보영 씨에게 문서 하나를 전송했다. 바로 B대학교 지인 김(가명)씨가 연구중이라는 '고품질 오래가는 양말'이라는 연구계획서였다. 해당 문서에는 실제 20,30, 40대 남녀 지인에게 목적 설명 후 동의를 구하고 장시간 착용한 양말에 한해 데이터를 추출해서 고품질의 오래가는 양말을 만들겠다는 계획이 적혀 있었다.

하지만 해당 B 대학교에 문의해본 결과, 양말에 관한 연구는 없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는 왜 B 대학교 지인 김 씨의 양말 연구 때문에 신던 양말이 필요하다고 거짓말을 한 것인지 의문이 생긴다. 김 씨 또한 그런 연구는 진행한 적 없다며 연구 계획서는 박 씨가 작성했다고 한다.

박 씨의 수상한 제안을 추적하던 중, 한 커뮤니티에서 '발 냄새가 나는, 신던 양말을 직거래로 만나서 벗어줄 여성을 찾고 있다'는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이 혹시 교직원 박 씨인것인지 이날 저녁 8시 55분 '궁금한 이야기 Y'에서 공개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21:00: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