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그룹 방탄소년단(BTS) 슈가가 '대취타'로 돌아왔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슈가는 22일 오후 6시 애플뮤직과 사운드클라우드 등을 통해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이름으로 믹스테이프 'D-2'를 발표했다. 2016년 8월 공개한 어거스트 디 이후 약 4년 만이다.

슈가는 이번 믹스테이프 전곡 작사·작곡에 참여해, 처음 음악을 시작할 때부터 현재를 살아가며 느끼는 여러 감정을 음악으로 풀어냈다.

타이틀곡은 '대취타'로, 한국 전통 군악 대취타(大吹打)를 샘플링해 만든 이색적인 곡이다. 자신을 '범'에 비유해 힘 있게 쏟아내는 슈가의 래핑이 특징이다.

'대취타' 외에도 변화에 대한 슈가의 해석이 돋보이는 힙합 장르의 '저 달', 현재까지 이뤄온 성과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어떻게 생각해?', 현 사회의 이상한 점들에 의문을 제기하는 트랩(Trap) 힙합 장르의 '이상하지 않은가', 힙합 R&B(리듬 앤드 블루스) 곡 '점점 어른이 되나 봐'가 수록됐다.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또 강렬한 기타 사운드로 새로운 시작을 이야기하는 '번 잇'(Burn It), 대중적인 정서를 녹인 트랩 힙합 장르의 '사람', 몽환적인 분위기의 '혼술', 슈가의 감수성과 진심이 담긴 보컬이 눈에 띄는 '인터루드 : 셋 미 프리'(Interlude : Set me free), 그리운 친구에 대한 랩이 진한 여운을 남기는 '어땠을까' 등 다양한 종류의 노래 총 10곡이 담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19:15:3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