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주진모 /사진=스포츠한국DB
배우 주진모, 하정우 등 연예인들의 휴대폰을 해킹한 공범들이 자매와 그의 남편들로 밝혀졌다. 이들은 첫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21일 공갈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 등 4명의 첫 공판을 열었다.

피고인들은 A씨 자매와 그의 남편들로 모두 한 가족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한 뒤 협박해 5명으로부터 총 6억 1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또 불특정 피해자들을 상대로 몸캠 피싱을 유도해 금품을 갈취한 혐의도 받는다.

  • 배우 하정우 /사진=스포츠한국DB
피고인들은 이날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들의 변호인은 피해자와 합의 중이라며 추가 기일 지정을 요청했다.

한편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주진모 해킹 사건을 두고 자신이 한 일이라고 주장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수법과 패턴 자체가 완전히 다른 범죄"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19:07:31   수정시간 : 2020/05/21 19:07: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