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캡처
'인간극장' 죽도총각 아내가 힘들었던 시간을 회상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인간극장'에는 죽도총각 김유곤씨와 아내 이윤정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죽도총각 아내 이윤정씨는 "더덕 씻는 기계도 가져온 지 얼마 안 됐다. 제가 몇 년간 씻다가 기계를 사자고 했다"며 "저것 안 샀으면 헤어지려고 했다. 그 정도로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온종일 새참 갖다주고 밥하고 더덕 씻고, 또 새참 갖다주고 밥하고 매점 정리하고 준비하고. 몇 년 동안은 정말 생각하기도 싫을 만큼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1 08:11:09   수정시간 : 2020/05/21 08:11: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