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캡처
‘부부의 세계’가 최종회 시청률 31%를 돌파하며 비지상파 역대 드라마의 새로운 역사를 남겼다.

1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연출 모완일, 극본 주현, 크리에이터 글Line&강은경, 제작 JTBC스튜디오) 최종회는 전국 28.4%, 수도권 31.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비지상파 드라마의 최고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평온한 일상을 되찾은 지선우(김희애)와 이준영(전진서)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이태오의 존재는 쉽사리 사라지지 않았다. 지선우는 내내 불안했다. 그러던 중 찢어 버렸던 가족사진이 다시 붙은 채로 지선우에게 배달되면서 불안은 가중됐다. 그리고 이태오가 고산을 떠나지 않고 망가진 채로 살아가고 있다는 소문이 지선우의 귀에 들어왔다. 지선우의 불안은 금세 현실이 됐다. 이태오가 이준영을 데리고 사라졌기 때문이다.

지선우의 전화에 “준영이가 보고 싶어서, 같이 있고 싶어서 그랬다. 미안하다”라고 말하는 이태오는 위태로워보였다. 지선우는 이태오에게 달려갔다. 마지막 인사라도 제대로 나누길 원했던 지선우의 바람과 달리, 이태오는 끝없는 집착과 미련을 드러냈다. “우리 새로 시작하자. 처음부터 나한텐 너뿐이었어. 한 번만 기회를 줘. 가족이란 게 원래 그런 거 아니야?”라는 이태오. 지선우보다 더한 환멸과 좌절을 느끼는 건 이준영이었다.

이준영은 “이제 와서 그런 소리 하면 뭐해. 아빠가 다 망쳤으면서”라고 소리쳤고, 지선우도 “우린 끝났다”며 “준영이 위해서라도 더는 부끄럽게 살지 마. 그게 당신이 준영일 위해서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후회와 미련이 가득한 이태오는 이준영에게 아빠처럼 살지 말라는 마지막 인사를 남기고 돌아섰다.

이태오를 바라보는 지선우의 심경도 복잡했다. 끝이 분명한데도 이태오가 트럭에 치일 뻔한 사고를 보자 가장 먼저 달려간 사람은 지선우였다. 알 수 없는 회한으로 두 사람은 서로를 품에 안고 눈물을 흘렸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이준영은 지긋지긋한 상황에서 도망치듯 사라졌다. 그렇게 1년의 세월이 흘렀다. 손제혁(김영민)과 헤어진 고예림(박선영)은 홀로 섰고, 여다경(한소희)도 자신의 꿈을 그려가고 있었다. 이태오는 재기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리고 지선우는 하찮은 감정에 매달려 가장 중요한 것을 잃어버렸다는 뼈아픈 각성과 함께 자신의 몫을 살면서 묵묵히 아들을 기다렸다. 그는 “저지른 실수를 아프게 곱씹으면서. 또한, 그 아픔에 사로잡히지 않으면서 매일을 견디다 보면, 어쩌면 구원처럼 찾아와줄지도 모르지. 내가 나를 용서해도 되는 순간이”라며 일상을 이어갔다. 그러던 어느 날, 이제 스스로를 용서해도 된다는 신호처럼 이준영이 돌아왔다. 뭉클하게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린 지선우의 마지막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지선우와 이태오는 이준영을 잃고 나서야 관계를 끝낼 수 있었다. 사랑으로 미래를 꿈꿨던 약속들은 허무만을 남겼지만, 지선우와 이태오는 서로를 증오하고 또 연민했다. 모든 집착을 버린 지선우에게 찾아온 구원의 시간은 오래도록 곱씹을 완벽한 마침표였다.

한편, 오는 22일과 23일 오후 10시 50분에는 배우들의 인터뷰와 명장면 등이 담긴 JTBC 금토스페셜 ‘부부의 세계’가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17 08:52:09   수정시간 : 2020/05/17 10:36: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