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민혜연 / 사진=SBS 캡처
민혜연이 문영미 식습관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29일 방송된 SBS '기분 좋은 날'에는 민혜연 가정의학과 전문의와 코미디언 문영미가 출연했다.

이날 문영미는 과식하는 습관에 대해 털어놓으며 "갈매기살을 12인분을 먹은 적이 있다. 위를 넓혀놔서 웬만큼 먹어서는 기별도 없다"고 전했다.

민혜연은 "지금은 별로 증상이 없으셔서 괜찮다고 하실 수도 있지만 제일 첫 번째로 걱정되는 부분은 위암이다. 과식하면 위가 계속 부담을 느끼니까 위액 분비량도 늘고 위가 평소보다 많은 일을 해야 한다. 또 역류성 식도염이 생길 수도 있고 치매도 걱정된다"며 "건강하게 오래살기 위해서는 소식하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29 10:48:58   수정시간 : 2020/04/29 10:50: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