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도연이 소소하지만 행복으로 가득한 하루를 보내며 힐링 에너지를 선사한다.

27일 방송될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어머니를 위해 특별한 생일파티를 준비한 장도연의 일상이 공개된다.

이날 장도연은 어머니의 등장에 부리나케 옷가지와 술병을 치우는 모습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이어 집에 들어오자마자 집 정리를 시작하는 어머니와 잔소리 폭격이 이어질까 조마조마해하는 장도연의 모습은 전국에 있는 모든 딸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장도연은 '망손 탈출'에 대한 자신만만한 포부를 드러내며 생일 잔치상 준비에 나선다. 그러나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스릴 넘치는 요리 실력으로 어머니의 불안감을 불러일으킨다고. 특히 장도연의 어설픈 미역 측량으로 인해 미역국을 20인분이나 준비하게 될 뻔한 아찔한 사연이 공개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장도연은 등짝 스매싱 유발하는 '철부지 딸'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극한다. "어디 가서 36살이라고 말하지 마", "그냥 시집가지 말고 혼자 살아"라는 어머니의 구박에도 굴하지 않고 장도연은 거침없이 애교를 발산, 결국 어머니까지 웃음 짓게 만들었다고.

한편, '나혼자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6:35:3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