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조주빈 / 사진=연합뉴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찍은 뒤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배우 주진모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유출했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거짓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주빈과 주진모의 휴대폰 해킹 피해 사건 관련 여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 조주빈과 관련이 없는 게 확실하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전날 한 매체에 따르면 조주빈은 올해 초 논란을 모았던 주진모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자신이 유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1월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주진모, 박사(본인)가 깐거 모르느냐”며 “계정을 해킹한 게 아니라 로그인 접속을 한 거다. 주진모가 먼저 언플(언론 플레이)을 하길래 문자 자료를 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조주빈은 “약한 정준영급"이라며 대화 수위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 조사 결과 조주빈의 주장은 거짓이었다.

한편 주진모는 지난 1월 휴대폰 해킹 사건에 휘말렸다. 당시 주진모가 동료 연예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돼 논란을 모았고, 주진모는 "두달 전쯤 범죄자 해커들이 갑자기 내 실명을 언급하며 메시지를 보냈다. 불법 해킹으로 취득한 개인정보를 보내며 접촉해 왔을 때 당황스러움을 넘어선 극심한 공포감을 느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4:20:17   수정시간 : 2020/03/27 14:40: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