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휘성 / 사진=스포츠한국DB
경찰이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을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6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휘성을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다.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경찰은 휘성의 투약량이 상당하다고 판단해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휘성의 프로포폴 관련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 2013년 군 복무 당시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으며, 당시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휘성 측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1:22:05   수정시간 : 2020/03/26 11:23: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