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지윤 / 사진=한국아이닷컴DB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관련해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곧 "불편하셨던 분들께 죄송하다"며 사과했지만,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뉴스 하차 요구가 빗발치는 등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가족들과 함께 한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 중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지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비판 글이 확산됐으나, 박지윤은 드라이기 홍보 글을 게재하며 "이 글 또한 불편하신 분들이 계시겠지만 판매자로 최선을 다하고자 눈앞의 고기를 물리고 쓴 글이오니 칭찬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결국 논란은 가중됐고, 불똥은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에게 튀었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현재 KBS '뉴스9' 메인 앵커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 중인 가운데 이를 보도하는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적절치 못한 행동이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현재 '뉴스9' 시청자 게시판에는 최동석 아나운서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빗발치고 있다.

이에 박지윤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주말 제 생일을 축하해주고싶어하는 가족들과 인적이 드문곳으로 산행과 휴식을 다녀왔다. 제 스스로도 아이들을 키우고있는 만큼 매우 조심스럽게 다른 분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조심스럽게 다녀왔지만 제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 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주의를 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솔직하게 소통하는것이 제 행동에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않는 것이라 생각해 의견을 드렸을 뿐 쏘아붙이거나 재차 발끈했다는 읽는이의 감정이 반영된 보도내용과 달리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박지윤의 SNS는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0:10: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