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박 2일 신입작가'로 잘 알려진 김대주 작가가 신입 시절 실수담을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방송국 특집 2탄으로 tvN 예능 프로그램 제작진이 출연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날 김란주 작가와 함께 유재석, 조세호와 만난 김대주 작가는 다섯 글자로 신입시절을 표현해 달란 질문에 "사고뭉탱이"라 답했다.

그는 "사실 선배들한테 너무 감사하고 죄송하다"며 "옛날에 '1박 2일' 처음 가서 큰 사고를 친 게 예전에 기상송이 있었다. 선배가 오랫동안 모아놓은 CD가 있었는데 제가 가자마자 두 번째 촬영에서 그걸 잃어버렸다"고 밝혔다.

복제본도 없는 유일한 CD를 잃어버린 김대주 작가는 "너무 큰 사고를 치면 혼내기도 뭐하다"며 크게 혼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대주 작가와 여러 프로그램에서 일해온 김란주 작가는 "홍대에 살아서 홍대주라 불렸다"며 "새벽 2시에 회의가 끝나면 해 뜰 때까지 홍대에서 여가시간을 보내고 아침에 그대로 출근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대주 작가는 "그때는 출근하면 '1박 2일'은 게임 회의를 많이 한다"며 "생소한 사람들을 만나 배우는 시간이었다"고 변명해 웃음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22:18: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