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방송인 박지윤 /사진=스포츠한국 DB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적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면서 논란의 대상이 됐다.

박지윤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들과 함께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한 회원제 리조트에 다녀왔다며 여행 사진을 올렸다.

이에 한 누리꾼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적하며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이니까 말이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답했다.

이후 해당 게시물과 댓글들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왔고, 방송인이자 유명인으로서 박지윤의 행동을 지적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박지윤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라며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는 여행 사진 논란에 대한 박지윤의 불만스런 반응으로 해석됐다. 박지윤의 이같은 글로 논란은 더욱 확산됐고 그와 함께 여행을 다녀온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 또한 비판의 대상이 됐다. 공영방송 뉴스 진행자로서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었다는 것이다.

박지윤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새로 글을 올려 "제 게시물을 최초로 퍼다나르신 분의 악의적인 편집이 문제"라며 "저는 따로 굳이 일일이 지적해주시지 않아도 나름 법과 질서의 테두리 안에서 누구보다 깐깐하게 자기검열을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공개 계정의 게시물이 논란이 된 데 대해 "저를 보호하기 위해 1차적으로 이전 팔로워 중 신상이 드러나지 않은 계정을 차단하겠다"고 알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8:35: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