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를 통해 근황을 전한 '씨야(SEEYA)'가 9년만에 완전체로 컴백한다.

씨야는 지난달 JTBC '슈가맨3'를 통해 9년만에 완전체로 무대를 가져 큰 화제를 불렀다. 오랜만에 무대에 선 씨야는 여전한 미모를 자랑하는 것은 물론, 현역 못지 않은 무대매너와 가창력까지 그대로 보여주며 많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방송 후 씨야의 재결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고, 히트곡 '사랑의 인사', '미친 사랑의 노래', '여인의 향기', '구두' 등이 음원차트 역주행을 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에 씨야는 팬들의 응원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올해 4-5월 중으로 프로젝트 앨범을 발매한다.

씨야 관계자는 "'슈가맨3' 이후 세 멤버들과 회사들이 모여 여러 차례 재결합 관련 이야기를 나누었고,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연내 프로젝트 앨범을 통해 완전체 컴백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오랜 공백기에도 불구하고 씨야 컴백을 응원 해 주신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 반가운 소식으로 인사 드릴 수 있게 되어 멤버들 모두가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3인조 여성 발라드 그룹 씨야는 2006년 '여인의 향기'로 데뷔한 후 2011년 무대를 끝으로 해체했다. 이후 남규리는 배우로 전향, 김연지와 이보람 또한 솔로가수로 활동하는 등 각자 다른 모습으로 활동을 펼쳐 왔다.

'씨야'는 프로젝트 앨범 활동 후 다시 본업으로 돌아가 연기와 솔로활동을 이어 갈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5:05: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