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윤은혜가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다.

2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스페셜 MC 이이경을 비롯해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하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앞선 녹화 현장에서 윤은혜는 3년 만에 예능에 출연, 최근 근황을 공개했다. 매일 밤 만나는 사람이 있다는 고백과 함께 김구라가 '김종국'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드라마 '궁', '포도밭 그 사나이', '커피프린스 1호점' 등 원조 '로코퀸'으로 불리던 윤은혜는 "좋은 작품을 너무 일찍 만났다"라며 흥행 부작용을 털어놓기도.

윤은혜는 건강 염려증을 고백, 과거 베이비복스 시절 혹독한 스케줄 탓에 온몸이 망가졌고 지금도 조심하고 있다고. 특히 그녀는 베이비복스 영상을 보지 않는 이유도 덧붙여 궁금증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과거 극심한 불면증에 시달리기도 했다는 윤은혜는 "잠자리에 들기 위해 술을 마셨다"며 "다행히 이후 8년 동안 금주에 성공했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을 안도케 했다. 그러나 술과 함께 연애도 끊겼다고 털어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5 13:53: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