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프로포폴을 차명으로 투약한 유명 연예인 논란이다.

채널A 측은 15일 프로포폴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를 집중 취재하며 "유명 남자배우와 연예 기획사 대표가 차명으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라고 보도했다.

"유명 배우는 수년 간 많게는 수십 차례 배우 출신 친동생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것이 채널A 측 설명이다.

해당 병원은 일부 기업인과 연예계 인사 등이 프로포폴 진료를 받은 곳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사건과 관련, 비슷한 방식으로 불법 투약한 이들이 있는지 집중 수사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22:47:41   수정시간 : 2020/02/16 00:58: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