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불후의 명곡’ 김보민 아나운서가 현진영의 무대에 눈물을 흘렸다.

15일에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2020 화려한 귀환 편’가 전파를 탄다. 스페셜 판정단으로 참석한 KBS 아나운서 김보민이 대한민국 힙합의 아이콘 현진영의 무대를 보고 눈물을 보였다.

현진영은 본인의 히트곡인 ‘흐린 기억속의 그대’ 무대를 준비, 파워풀하고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스페셜 판정단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현진영의 ‘흐린 기억속의 그대’ 무대를 보며 눈물을 흘려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학창 시절부터 지금까지 쭉 현진영 팬이었다고 밝히며 “신나는 노래를 들으면서 울 수도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다른 어떤 아이돌이 무대를 해도 이 감흥과 바꾸지 못할 것”이라며 현진영 ‘성덕’임을 인증했다.

한국 힙합의 레전드 현진영은 든든한 지원군이자 후배 가수인 실력파 아이돌 골든차일드와 함께해 어느 때보다 풍성한 무대로 관객들의 마음을 저격했다는 후문.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2020 화려한 귀환 편’은 15일 오후 6시 5분에 방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15:03: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