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개그우먼 장도연이 주차를 하다가 분노했다.

14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장도연의 소소한(?) 하루가 담겼다.

이날 장도연은 개그 아이템 회의를 하기 위해 한 카페를 찾았고 주차를 시작했지만, 당황한채 난관에 봉착하고 말?다.

동료 개그우먼인 허안나와 이은형의 도움으로 무사히 주차할 수 있었고, 이에 대해 장도연은 "차를 버리고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차량을 빼낼 때에 또 한번 애를 먹은 장도연은 "지하철 타고 다녀야겠다"고 푸념해 웃음을 더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5 08:34: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