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스토브리그'
이제훈이 '스토브리그'에 등장해 남궁민과 신경전을 벌였다.

14일 방송된 SBS '스토브리그'에서는 재송그룹의 드림즈 해체 선언 이후 구단 매각 시도에 나선 백승수(남궁민) 단장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백승수와 이세영(박은빈) 운영팀장은 구단을 사들일 만한 기업으로 IT기업 PF를 찾아갔다. 이제훈 PF의 대표는 백승수와 구단 매각 건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고용승계, 연고지, 매각대금 등 사사건건 부딪혔다.

이제훈은 평가를 거쳐 드림즈에 새로운 인력을 투입하겠다고 했고, 연고지로는 서울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백승수 단장이 요청한 내용과는 정반대였다.

이제훈에게서 구단을 사들일 의지가 보이지 않자 백승수는 "PF는 인수의지가 확실하냐"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이에 이제훈은 "아니요"라며 "스포츠팀을 만들 예정은 있는데 야구단을 운영하기엔 부담스러울 것 같다"고 말했다.

"야구를 좋아하는데 그렇게 막 좋아하는 것 같지 않다"는 이제훈은 백승수에게 "그런데 강두기는 그렇게 잘 던져요?"라고 물어 백승수의 심기를 건드렸다.

하지만 그동안 백승수의 평판에 대해 들었다며 PF를 설득시킬 만한 완벽한 프레젠테이션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준비를 거쳐 프레젠테이션에 나선 백승수는 이제훈 대표의 과거 인터뷰를 언급하며 'PF'의 이름에 담긴 뜻으로 이제훈의 마음을 건드렸다. 친구들과의 우정을 버리고, '기업 이익을 건전한 방식으로 사회에 환원하고 싶다'는 애초의 뜻을 버린 채 다른 일을 하고 있는 이유가 뭐냐고 캐물은 것이다.

백승수는 객관적인 수치와 감동적인 스피치로 결국 이제훈에게 드림즈를 매각할 수 있었다. 소식을 들은 드림즈 직원들은 환호를 지르며 구단의 회생을 기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23:14: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