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노유민이 화제다. 사진=KBS 캡처
그룹 NRG 출신 노유민이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고등학교 때 담임 선생님을 찾아나선 노유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유민은 '고생 모르고 자란 귀공자 스타일'이라는 말에 "어릴 때 잘 살았던 적도 있었는데 아버지 사업이 망해서 어려웠다. 방배동에서 20년간 식당을 하셨는데 한동안 거기서 먹고 살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가출할 때마다 찾아주시고 가고 싶은 길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신 분이 있다"며 "한양공고 1학년 담임이셨던 류준규 선생님을 찾고 싶다"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20:20: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