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조한선이 '철파엠'에 출연해 화제다.

1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4번타자 임동규로 열연한 배우 조한선이 출연했다.

이날 김영철은 "요즘 방송가에서 허구의 세계관에 빠져서 과몰입하는 게 유행이다. 스토브리그는 정말 그 캐릭터가 실존하는 것처럼 즐긴다"면서 "최근 배우 조한선이 아니라 야구선수 임동규로 인터뷰하셨다"고 질문했다.

이에 조한선은 "저도 그게 편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당시 인터뷰 음성이 나왔다.

조한선은 "드림즈의 4번 타자 임동규입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시즌 절반을 못 뛰지만 응원해 주신 만큼 가을 야구를 간다면 최선을 다해서 드림즈가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4 08:55:38   수정시간 : 2020/02/14 08:55: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