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배우 정인선이 공릉동 기찻길골목의 야채곱창집을 찾았다가 곱창을 뱉고 말았다.

1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노원구 공릉동 기찻길 골목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두 번째 골목식당으로 동갑내기 부부 사장님이 운영하는 야채곱창집이 등장했다. 이곳은 제작진이 15차례 사전답사하는 동안 홀에서 손님을 한 명도 보지 못한 곳이었다.

남편 사장님은 아내의 곱창 맛에 대해 "보편적인 맛. 딱히 특별한 것이 없는 맛"이라고 말했다. 아내 사장님은 백종원의 반응으로 "혼날 것 같다"고 밝혔다.

홀로 홀에 앉아 야채곱창을 맛본 백종원은 순간 표정을 일그러뜨리고는 "손님이 없는 이유를 알겠다"고 말했다. 이어 휴지에 먹던 곱창을 뱉어 모두에게 충격을 줬다.

"잘못 먹었을 수 있다"며 다시 야채곱창을 한입 먹은 백종원은 알 수 없는 미소를 지으며 곱창을 좋아하는 정인선을 소환했다.

가장 좋아하는 음식으로 곱창을 꼽은 정인선은 먹음직스런 비주얼의 야채곱창을 한 젓가락 집어 먹고는 한숨을 내뱉었다. 그는 백종원을 따라 먹던 곱창을 뱉어내고 말았다.

정인선은 "전 오래된 것도 어지간하면 맛있게 먹는다"며 공릉동 야채곱창집의 맛에 대해 "계속 쿰쿰한 냄새가 남는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돼지곱창 특유의 꾸릿함을 좋아한다"며 "호불호가 있겠다 싶었지만 이건 무조건 불호"라고 말했다.

이곳 야채곱창에서 나는 이상한 냄새의 원인은 곱창 자체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식당에 돌아온 사장님 부부는 곱창 거래처에 전화를 걸어 곱창을 바꾸겠다고 말해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01:24:2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