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라디오스타'
트로트 가수 설하윤이 군통령으로서 교주와 같은 인기를 누리는 비법을 밝혔다.

설하윤은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잡지 '맥심' 모델 경력을 언급하며 군통령으로서의 인기를 자랑했다.

그는 군부대 공연에서 교주급 인기를 누리고 있다는 말에 "'맥심' 표지모델을 두 번 했었다"며 "너무 좋아하시는데 저는 밑에 내려가서 군 단장님과 블루스를 추고 논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친한 누나 스타일이어서 같이 놀자고 분위기를 이끌어간다"며 "앉으라 하면 앉고 일어서라 하면 일어서는 교주 느낌이 난다"고 밝혔다.

한편 설하윤은 걸그룹 데뷔를 목표로 12년간 연습생 생활을 하다 2016년 미니 앨범 '신고할꺼야'를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 데뷔했다.

"그대여 사랑의 사랑의 사랑의 초인종을 눌러주세요"란 가사의 히트곡 '눌러주세요'로 유명한 그는 최근 신곡 발표를 앞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00:27:07   수정시간 : 2020/02/13 00:27:0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