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송대관이 성형으로 곤혹을 치렀다고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송대관, 박현우, 정경천, 설하윤이 출연하는 ‘쨍하고 뽕 뜰 날’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송대관은 "웃는 얼굴이 내 자본"이라며 과거 연기에 도전했던 일을 언급했다. 송대관은 지난 2011년 SBS '신기생뎐'에서 서생강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송대관은 "드라마가 40회가 넘어가니 얼굴이 뻣뻣했다. 매니저가 보톡스를 추천해 맞았다"면서 "맞지 말아야 할 곳에 맞은 거다. 웃어야 되는데 눈 옆이 안 움직였다. 입은 벌려 있는데 눈만 떠 있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00:12:28   수정시간 : 2020/02/13 00:14:2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