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이동욱의 이색 유전자가 밝혀졌다.

22일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싶어서(이하 욱토크)’에는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가 출연해 이동욱의 DNA 미토콘드리아 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을 위해 유 교수는 이동욱과 연출을 맡은 황성준 PD의 DNA 분석을 마쳤다.

유 교수는 "두 사람 모두 전형적인 한국계"라면서도 "모계 분석을 하다가 깜짝 놀랐다"고 고백했다.

이동욱이 한국에서 흔치 않은 유전자를 지닌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유 교수는 "우리나라 1%"라면서 "북방계 코랴크인(러시아 캄차카주에 사는 소수민족) 계열의 유전자가 나왔다"고 말했다. 해당 유전자는 시베리아인에게서 많이 발견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장도연은 "그래서 추운 것처럼 얼굴이 하얗게 질려 있다"라며 이동욱의 하얀 피부를 놀렸다.

황 PD의 신체 나이는 39세, 이동욱의 신체 나이는 32세로 밝혔다. 두 사람은 39세 동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3 11:13:24   수정시간 : 2020/01/23 11:13: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