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엽기토끼 살인사건 / 사진=SBS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엽기토끼 살인사건'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납치미수 사건에 관한 새로운 단서들을 공개했다.

11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두 남자의 시그니처 - 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 편이 전파를 탔다.

제대 후 케이블TV 전선 절단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강민석(가명) 씨는 2006년 9월경 신정동의 한 다세대 주택을 방문했을 때, 작업을 하기 위해 올라간 2층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붙어있는 신발장을 봤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신발장 뿐 만 아니라 그 집의 구조에 대해서도 자세히 기억해냈는데, 놀랍게도 3차사건 피해자의 증언과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다. 더 놀라운 것은 그곳에 살던 남자를 마주쳤고, 작업하기 위해 따라 들어간 반지하 집 안에 노끈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는 사실이었다.

이날 엽기토끼 살인사건 제보자 강씨는 "(방송을 보고)내가 알고 있는 내용과 너무 흡사해서 깜짝 놀랐다. 와이프한테 '내가 저 집 들어가 봤었어' 그렇게 얘기했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 들어가서 쓸데없는 선 잘라내서 수거하는 일이었다. 선을 자르려고 보니까 신발장에 엽기토끼 스티커가 보였고 그 집에 들어가자마자 거실에 노끈이 좀 많았다. 노란색, 빨간색, 하얀색도 있었고 다른 포장 용품도 쌓여 있었다. 마대인지 포대인지 박스인지 정확히 기억은 안 난다"며 "모자를 의도적으로 많이 내려썼었다"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1 23:36:54   수정시간 : 2020/01/12 01:24: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