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승현 / 사진=KBS 캡처
'살림남2' 김승현이 결혼식을 앞두고 딸 수빈과 속깊은 이야기를 나눴다.

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결혼식을 준비하는 김승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승현 딸 수빈은 "(결혼식 날)삼촌은 축의금 받을 거고 할머니 할아버지는 혼주석에 앉아있지 않겠나. 그럼 나 혼자 남을 텐데 난 어디서 뭐하고 있냐"고 털어놨다.

이에 김승현이 "언니도 그렇고 그쪽 집안에서도 다 널 보고 싶어할텐데 너가 없으면 어쩌냐"고 말하자, 수빈은 "그건 아빠가 생각한 언니 가족분들 입장이지 않나. 언니 가족분들 생각도 있고 내 의견도 있는 거니까 조율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수빈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저도 결혼식에 당연히 가고 싶다. 부모님들께서도 당연히 제가 보고싶으실 거다. 근데 제 입장에서는 살짝 눈치가 보이기도 하고 저로 인해서 괜히 아빠도 눈치가 보일까봐. 안 간다는 게 아니라 그런 부담이 있다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김승현은 "사실 좀 멍해지더라. 말로만 챙겨준다고 했지 힘든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것 같아서 아빠로서 미안했다. 그래도 제 결혼식에 와줬으면 좋겠는데 강요는 못하겠다"고 애틋한 마음을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01 21:53:41   수정시간 : 2020/01/01 22:02:3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