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종원 골목식당' 거제도 거미새라면 / 사진=SBS 캡처
'백종원 골목식당' 거제도 거미새라면에 무슨 일이 생긴 걸까.

2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긴급점검에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거제도 지세포항 골목식당들의 근황은 MC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특히 도시락집은 ‘결제 금액 만 원 이하 현금결제 유도’, ‘1인 1라면 주문 필수’ 등 ‘백종원의 골목식당’ 촬영 당시 없었던 원칙들이 생겨 MC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결국, 잠입요원이 투입돼 이를 확인했고, 음식의 맛에서도 변화가 감지됐다.

백종원은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 둘이 가서 김밥 하나 라면 하나만 시키면 안 되는 거냐. 심하다”며 “주인이 바뀌었나. 그럴 분이 아닌데"라고 충격을 받은 모습을 보였다.

이 가운데 포방터 돈가스집 사장님 부부는 본격적인 제주도 식당 오픈 준비에 나섰다. 아내 사장님은 김성주, 정인선과 함께 집 이사를 하기로 했고, 남편 사장님은 백종원과 함께 돈가스 업그레이드를 위한 제주도 사전 조사를 진행했다.

특히 백종원은 “사장님의 돈가스가 한국식 제주 돈가스의 시발점이 되면 좋겠다”면서 한라산 청정공기와 물을 접하고 있는 흑돼지농장 견학을 이끌었다. 흑돼지농장 관계자는 “가장 소비 안 되는 부위 중 하나가 등심이다. 저희가 충분히 공급해드리겠다”며 지원을 약속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6 09:45:54   수정시간 : 2019/12/26 10:32: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