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썸바디2 최종커플 / 사진=Mnet 캡처
‘썸바디2’ 장준혁-윤혜수와 송재엽-김소리 두 커플이 탄생했다.

20일 방송된 Mnet '썸바디2'에서는 ‘썸스테이’에서의 마지막 날을 정리하는 댄서들의 모습과 그들의 최종 선택이 공개됐다. 어느덧 찾아온 퇴소 날, 댄서들은 그 동안 고마웠던 상대에게 편지와 선물을 전달하며 작별 인사를 나눴다. 또 모두가 한 자리에 둘러 앉아 마지막 만찬을 함께하며 지난 추억들을 곱씹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남자 댄서들은 단 한 명을 위해 준비한 솔로 MV와 영상 편지를 담은 시사회 티켓을 원하는 상대에게 전달했다. 윤혜수는 이우태, 장준혁, 두 명의 남자에게 티켓을 받았다. 영상 속 이우태는 “한 사람만을 향해 달린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널 좋아했던 것에 감사한다. 한 걸음만 나에게 와달라”고 고백했고, 장준혁은 “(누나에게) 다가가려고 시도를 많이 했는데 마음처럼 쉽지가 않았다. 그래서 두 번째 썸MV 때는 용기를 냈다. 누나는 웃고 있을 때가 예쁘니까 더 웃게 만들어주고 싶고 옆에서 듬직하게 계속 있고 싶다”며 마음을 드러냈다. 윤혜수는 장준혁을 선택했고 두 사람은 만나자마자 반갑게 서로를 끌어 안으며 설레는 감정을 만끽했다. 이우태는 “너의 춤이든 마음이든 전부 응원한다”며 윤혜수의 행복을 빌어줬다.

한편 장준혁의 또 다른 시사회 티켓을 받은 최예림은 그가 보낸 영상 편지를 보게 됐지만, 영상 속 그는 “(누나에 대한 내 마음이) 이성적 호감인지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마음이 가는 건지 고민이 많이 됐다. 나는 항상 누나에게 미안했고 고마운 감정이 컸던 것 같다. 나를 좋아해줘서 고마웠다”며 거절의 뜻을 전했다. 최예림은 그와의 마지막 전화 통화에서 애써 괜찮다며 웃어 보였지만 결국 터져버린 눈물을 쉽게 그치지 못했다.

이도윤은 박세영과 이예나에게 각각 시사회 티켓을 전달했다. 박세영에게는 “내가 느꼈던 감정은 어떤 설렘이 아니라 친근함이었던 것 같다. 그 동안 네가 나에게 보여준 마음은 고맙게 추억으로 남길 수 있을 것 같다”는 메시지를, 이예나에게는 “우리가 알아가는 시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 ‘썸스테이’ 생활이 끝나더라도 밖에서 (둘만의 시간을) 채워나가고 싶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도윤의 마음이 자신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된 박세영은 한동안 눈물을 쏟았고, 이예나는 이도윤에게 전화를 걸어 “미안하다. 나한테 시간이 좀 필요한 것 같다”며 그의 마음을 거절했다. 아쉽게 통화를 마친 이도윤은 혼자서 쓸쓸한 발걸음을 옮겼다.

김소리는 송재엽, 강정무의 시사회에 초대 받았다. 강정무는 “’썸스테이’에서의 하루하루에 김소리라는 사람이 있었고 누나와 함께 있으면 정말 좋았다. 누나한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어서 나름대로 노력을 많이 했는데 그 과정에 누나와 내가 단둘이 있다는 게 너무 좋았다”고 전했고, 송재엽은 “(너와의 데이트가) 편안하고 너무나 즐거웠고 진심으로 고마웠다. 이제 너에게 확신을 주려고 한다. 앞으로도 너와 함께 많은 걸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고백했다. 결국 김소리는 송재엽이 기다리고 있는 곳으로 향했고 마주한 두 사람은 애틋한 포옹을 나눴다. 또 김소리는 강정무에게 전화를 걸었고, 그가 표현해준 마음에 대한 고마움과 자신의 마음을 돌려줄 수 없는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최종 커플이 된 장준혁-윤혜수, 송재엽-김소리는 마지막 썸MV를 촬영하기 위해 마카오로 향했다. 윤혜수, 장준혁은 아름다운 도시 곳곳을 배경으로 화사하고 풋풋한 커플 댄스를 추며 달달 지수를 높였다. 송재엽, 김소리도 한결 편안해진 표정과 설렘이 가득한 춤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한편 춤으로 이어진 남녀 간의 ‘썸’을 관찰하는 댄싱 로맨스 프로그램 ‘썸바디2’는 두 쌍의 청춘 댄서 커플을 탄생시키고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21 09:25:41   수정시간 : 2019/12/21 14:22:5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