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영선 봉영식 / 사진=MBN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박영선이 봉영식을 향한 호감을 표현했다.

18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는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하는 박영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은혜는 박영선의 소개팅남 봉영식에게 “성함이 봉영식씨냐. 봉식씨 아니었냐”고 물었다. 이에 박영선은 “봉식은 내 애칭”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박영선은 이상형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키가 크고 눈빛이 선하고 머리도 좋고 옷도 잘 입고 편하게 해주고 매너 좋은 사람이 좋다”며 “세 글자로 봉영식”이라고 고백해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9 00:15:55   수정시간 : 2019/12/19 00:17: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