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대한민국을 뒤흔든 금융범죄를 소재로 한 조진웅 이하늬 주연의 실화극 '블랙머니'가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블랙머니'(감독 정지영, 제작 질라라비, 아우라픽처스)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자신이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

서울지검에서 일명 ‘막프로’로 불리는 문제적 검사 양민혁은 조사를 담당했던 피의자의 자살로 하루 아침에 벼랑 끝에 내몰리고 누명을 벗기 위해 직접 조사에 나선다. 사건을 파헤치던 그는 금융감독원과 대형 로펌, 해외펀드 회사가 뒤얽힌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한다.

한편 국내 최대 로펌의 국제 통상 전문 변호사이자 대한은행의 법률 대리인을 맡고 있는 김나리(이하늬)는 언제나 냉철한 이성과 판단력으로 자신만의 확고한 소신을 지켜온 인물. 그러나 대한은행 매각 사건을 파헤치는 양민혁 검사를 만나게 되면서 그 확신이 의심으로 흔들리고 사건의 진실을 밝혀내기 위해 그와 함께 공조에 나선다.

“자살 아니라 타살입니다”, “증거 찾으셨어요?”, “그 증거를 덮기 위해 사람을 죽였다는 겁니다”, “이거 불법이면 내가 용납못해”라며 대사를 주고받는 뜨거운 심장의 검사 양민혁과 차가운 이성의 변호사 김나리는 적인 듯 아군인 듯 팽팽한 신경전 속 극과 극 ‘온도차’ 케미를 발산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극과 극 캐릭터로 만난 조진웅과 이하늬의 새로운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블랙머니'는 오는 11월 13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4:00:2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