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KBS JOY
[스포츠한국 최재욱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과 이수근이 래퍼 짱유를 문전박대(?)한다.

내일(14일) 방송될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30회에서는 이수근이 가슴 아픈 고민을 들고 방문한 래퍼 짱유에게 진심 어린 현실 조언을 늘어놓는다. 그는 팩폭과 조언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것은 물론 짱유와 환장의 케미를 뽐내며 연신 웃음보를 터뜨린다고.

짱유는 등장과 동시에 MC 주지를 외치며 이수근을 찾는다. 특히 밑도 끝도 없이 랩을 내뱉는 이수근과 짱유 사이에 갇힌(?) 서장훈은 이들의 무근본 랩 대잔치에 당황, 이내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짱유와 랩을 주고받으며 그간 숨겨왔던 스웩을 발산하던 이수근은 짱유가 고민을 털어놓으려하자 “네 고민은 이미 방송으로 봐서 알아. 더 이상 들을 게 없어”라며 문전박대를 해 현장을 대폭소로 물들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놓는 짱유에 이수근은 진지한 태도로 돌변, 쓰디쓴 현실 조언은 물론 짱유의 상황을 십분 헤아리며 다독이는 등 든든한 삼촌미(美)까지 발산한다고. 특히 이수근은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리얼한 조언으로 짱유는 물론 안방극장에까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짱유의 고민타파를 위해 MC주지와 아기동자를 오가며 맹활약한 이수근의 모습은 내일(14일) 밤 9시 50분 KBS Joy 오리지널 콘텐츠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3:32: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