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은정 윤기원이 화제다. 사진=MBN 캡처
배우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 후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12일 오후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돌싱 특집, 나 다시 결혼할 수 있을까’로 꾸며져 황은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은정은 "저는 1년 반 전에 이혼 기사가 떴다. 그리고나서 10년 전쯤에 같이 놀았던 오빠들로부터 엄청 전화가 왔다. 술 한 잔 먹자고 하면서 그런 식으로 무시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 혼자 됐다고 쉽게 보나 싶었다. 심지어 대부분 유부남이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3:27:26   수정시간 : 2019/10/13 13:28: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