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장성규 유튜브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유튜브 수익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장성규, 테이, 하동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유튜브 조회수가 1000만명이 넘었는데 혼자만의 개인 채널 욕심은 없느냐'는 질문에 "솔직히 그런 생각은 안 든다. 그걸로 다른 일이 많이 생겼다"고 답했다.

유튜브 수익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장성규는 "처음에는 40만원으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며 "유튜브 채널 수익은 한달에 20억원이 넘는다"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09:48:16   수정시간 : 2019/10/13 09:49: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