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것이 알고싶다'가 방송됐다. 사진=SBS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가 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을 파헤쳤다.

1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후 2시의 미스터리-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이란 부제로 장기 미제 실종 사건을 추적했다.

13년 전인 지난 2006년 5월 13일, 경남 양산시 웅상읍 소주리에서 여학생 두 명이 사라졌다. 같은 아파트에 살던 이은영(당시 14세), 박동은(당시 12세) 양이 집에서 함께 놀다 실종된 것. 휴대전화, 지갑 등 소지품을 모두 집에 두고 사라진 아이들은 당일 오후 2시경, 아파트 단지 내 상가 쪽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1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행방이 묘연하다.

이 사건과 관련해 전문가들은 "이 전에 유사한 경험을 했을 것"이라며 두 명의 아이를 유인한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사건 당시 한 인물을 떠올렸다는 형사를 만났다. 당시 사건 담당 형사는 "범행 수법 자체가 너무 유사했다"며 성범죄자 현 씨를 언급했다. 그의 존재가 드러난 순간 대부분의 형사들은 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을 떠올렸다고.

현 씨는 울산에 거주하는 40대 노동자로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면서 10대 미성년자 아이들을 납치, 유괴해 성범죄를 저질렀다. 울산에서 16건, 양산에서 7건, 경주에서 1건의 범행을 저질렀고 현 씨의 범행 현장은 아이들이 사는 아파트에서 멀지 않은 곳이었다.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는 "아동들에게는 아이스크림을 사준다거나 그렇게 유인했고 청소년들에게는 '담배 피우는 것 아니냐' 이런 협박 형태로 접근했다. 범행이 대부분 주간 시간에 이뤄졌고 빈 폐가나 공가에서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동일사건의 피해자가 2명인 경우가 있었다. 오토바이 앞뒤로 2명을 태워서 데리고 갔다"며 "당시에 긴급체포해서 내려오면서 사실은 이은영 박동은 사건에 대해 좀 넌지시 흘렸다. 일단 일절 부인했고 상당한 시간을 추궁했는데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서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06:42:27   수정시간 : 2019/10/13 06:43: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