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것이 알고싶다'가 방송됐다. 사진=SBS 캡처
'그것이 알고싶다'가 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을 파헤쳤다.

1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오후 2시의 미스터리-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이란 부제로 장기 미제 실종 사건을 추적했다.

13년 전인 지난 2006년 5월 13일, 경남 양산시 웅상읍 소주리에서 여학생 두 명이 사라졌다. 같은 아파트에 살던 이은영(당시 14세), 박동은(당시 12세) 양이 집에서 함께 놀다 실종된 것. 휴대전화, 지갑 등 소지품을 모두 집에 두고 사라진 아이들은 당일 오후 2시경, 아파트 단지 내 상가 쪽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후 13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행방이 묘연하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당시 아이들이 목격됐다는 장소들을 추적하며 그 행방을 되짚어보았다. 그리고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 앞으로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다. 아이들 실종 이후인 2006년 가을, 부산의 어느 버스터미널 앞 횡단보도 앞에서 은영 양, 동은 양과 인상착의가 비슷한 아이들이 앵벌이 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제보였다.

한 제보자는 "걔들을 유심히 봤던 게 한 아이가 남자애 같기도 하고 여자애 같기도 했다. 목소리 들으니까 여자애더라. 내게 모금통을 내밀면서 '좋은 일에 쓸테니 모금해달라'고 했고 종교 단체에서 나왔다고 했다. 어느 종교단체에서 나왔냐고 물으니까 말을 안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주변 사람들이 '전단지의 실종아동 아니냐?' '양산에서 온 애들 아니야?' 그런 얘기를 하기 시작했다. 그 여자애가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입술을 달싹거리더라. 뭔가 망설이는듯 보였는데 그때 어디선가 젊은 남자가 오더니 '안 도와줄거면 상관하지마요!' 이러면서 약간 언성을 높이면서 말했다. 그 남자 인상이 험악해서 다들 더 말을 못붙였다. (아이들이)어떻게 보면 자의적으로 따라가는 것 같기도 했는데 약간 끌려가는 느낌도 있었다. 마지막까지 망설이듯 뭔가 말하고 싶은 얼굴이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06:24:49   수정시간 : 2019/10/13 06:29: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