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민갑부 샐러드가 화제다.

12일 재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샐러드 사업으로 큰 성공을 거둔 정헌재 씨가 등장했다.

매일 메뉴가 바뀌면서도 신선한 재료로 하루 권장 영양분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는 정헌재 씨의 샐러드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다.

정헌재 씨가 샐러드 자판기와 가게에서 벌어들이는 돈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자판기로 한 달에 벌어들이는 돈은 약 300만원, 1호점은 하루 120만원, 2호점은 하루에 약 50만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 모든 수입을 합치면 한달 수익은 약 5200만원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2 16:11:1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