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아이웨딩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야구선수 류현진과 아나운서 배지현 부부가 부모가 된다.

배지현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 사이에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며 배지현의 임신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배지현 아나운서는 현재 건강관리에 유념하고 있으며, 가족과 함께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며 "언론을 통해 언급된 임신 기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지만, 안정이 필요한 임신 초기인 만큼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현진과 배지현은 2년 간의 열애 끝에 지난해 1월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현재 미국 LA에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다.

<다음은 코엔스타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배지현씨 소속사 코엔스타즈입니다.

배지현 아나운서와 류현진 선수 사이에 새로운 가족이 생겼음을 알려드립니다.

배지현 아나운서는 현재 건강관리에 유념하고 있으며, 가족과 함께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앞서 언론을 통해 언급된 임신 기간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지만, 안정이 필요한 임신 초기인 만큼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지 못하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축하해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 인사 전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8:03: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