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타인은 지옥이다'가 '가스라이팅'을 주제로 한 역대급 결말로 시청자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6일 '가스라이팅'이란 부제가 붙은 마지막 10회 방송을 내보내며 종영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타인은 지옥이다'는 웹툰과 싱크로율 100%를 보이는 출연 배우들, 원작에는 없는 서문조(이동욱)란 캐릭터 등으로 출발부터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회를 거듭할수록 결말에 대한 호기심과 흥미로움을 더한 '타인은 지옥이다'는 10회 '가스라이팅'에서 사이다와 고구마를 동시에 안긴 결말로 시청자들의 다양한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서문조가 정말 죽은 게 맞는지, 서문조와 윤종우(임시완)의 관계는 무엇인지 등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죽은 서문조의 영혼이 종우에게 씌였다, 서문조 안에 있던 악마가 종우에게로 옮겨갔다 등이다.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표현은 다양하지만 결국 결말의 열쇠는 '가스라이팅'에 담겨 있었다. 가스라이팅(Gas-lighting)은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유래한 말로 타인의 심리나 상황을 교묘하게 조작해 그 사람의 현실감각이나 판단력을 흐리게 만들어 타인을 마음대로 조종하고 통제하는 것을 가리킨다.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는 윤종우가 서문조의 가스라이팅에 의해 또 다른 가해자 내지 악마가 된 셈이다.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타인은 지옥이다'의 결말을 해석할 때 하나의 힌트가 되면서 시청자들의 소름을 돋게 한 건 부제이다. 1회 '타인은 지옥이다'에서부터 10회 '가스라이팅'까지 부제의 앞글자를 이으면 '타인은 정말로 지옥인가'란 문장이 완성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7 00:32: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