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대마초 사서 피운 의혹을 받는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1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비아니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날 경찰은 비아이를 상대로 2016년 지인에게 대마초를 구해달라고 요구해 건네받았는지, 대마초를 피운 사실이 있는지 등을 중점적으로 물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만약 비아이가 대마초 구매·흡연 등을 인정할 경우,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경찰은 양현석 전 대표도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7 16:02:29   수정시간 : 2019/09/17 16:11:2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