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와 빅뱅 출신 승리, 아이콘 출신 비아이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으로 치명타를 맞은 가운데 투자금 670억원까지 돌려줘야 할 위기에 놓였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YG가 프랑스 명품업체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에서 투자받은 610억5천만원에 대한 상환청구일이 오는 10월 16일로 예정돼 있다.

LVMH는 2014년 10월 산하 투자회사 '그레이트 월드 뮤직 인베스트먼트'를 통해 상환전환우선주(RCPS) 인수 방식으로 YG에 610억 5000만원을 투자했다. LVMH는 투자 당시 상환전환우선주를 주당 4만3천574원에 보통주로 전환하거나 5년 후인 내달 원금에 연 2%의 이자를 더한 약 670억원을 상환받을 수 있도록 옵션을 걸었다.

이에 YG 주가가 전환가격인 4만3천574원보다 높으면 보통주로 전환해 차익을 얻을 수 있지만 주가가 이보다 낮으면 투자금을 회수해 손실을 피하도록 했다. 하지만 최근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가 터지면서 YG 주가가 폭락했고 15일 기준 2만3500원에 거래를 마친 상황이다. 이에 금융업계에서는 LVMH가 투자금 상환으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고 있다.

YG가 6월 말 발표한 재무자료에 따르면 YG는 현금·현금성자산 466억원과 단기금융자산 106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670억원을 LVMH에 상환하더라도 당장 자금난에 처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하지만 상반기 영업손실 20억원을 기록하는 등 실적이 하락한터라 투자금 자산으로 보유 현금자산까지 크게 줄어들 경우 YG에 대한 주식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는 한층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 사진=조은정 기자 new@hankooki.com
한편 경찰은 추석 연휴 이후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비아이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성매매 알선,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양현석과 승리에 대해서도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6 10:37:08   수정시간 : 2019/09/16 10:51:4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