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가인 소속사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송가인이 매니저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가수 송가인과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 매니저는 "경력은 5년차고 걸그룹 다이아를 담당했었다"며 "원래 (송가인)전담이 있는데 장거리 운전도 많고 스케줄이 많다 보니까 힘들어하셔서 내부적으로 추가 투입됐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매니저를 향해 "복덩이인 것 같다. 매니저가 오자마자 상도 받았다"며 "오늘 처음 느꼈는데 그동안 계속 남자 매니저였지 않나. 여자 매니저가 이상하게 마음이 편하더라"고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5 00:26:33   수정시간 : 2019/09/15 00:27: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