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공동체 은혜가 화제다. 사진=SBS
'공동체 은혜'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방송된 'SBS스페셜'에서는 서로 다른 남들이 모여 꾸린 대가족, '공동체, 은혜'를 '간헐적 가족'이라는 관점으로 조명했다.

시작은 일주일에 한 번, 작은 모임이었다. 핵가족마저 지탱하기가 어려워진 요즘, 이웃도 사라지고 마을도 소멸했다. 그러나 가족이 주었던 유대감과 안정감은 여전히 귀중한 자원이기에, 어떤 이들은 '가끔만이라도 가족'이 되어줄 사람을 절실히 찾고 있다.

서울 도봉구 안골마을에 자리한 '공동체 은혜'는 외로움의 극복을 위해 혹은 삶의 풍요로움을 위해 주 1회, 작은 만남을 가져오며 형성된 조직이다. 이후 관계가 발전해 함께 모여 살기 시작했고 결국, 직접 두 팔을 걷어붙여 집까지 짓게 되었다.

그들은 평소엔 각자 생활에 집중하지만 가끔은 서로의 엄마, 아빠, 오빠, 누나, 삼촌, 이모와 같은 가족의 역할을 해주는 '간헐적 가족'을 이루며 살게 되었다. 이처럼 '공동체 은혜'는 독신녀들이 모여 더 많은 남을 만나 또 하나의 가족을 이루며 살아가는 곳이었다.

'공동체 은혜'의 엄마들은 이곳이 천국이라고 말한다. 평일 직장을 다니는 엄마들이 아이를 돌보는 시간은, 한 달 고작 4시간. 이외의 시간은 모두 자유다. 그렇다면 이들의 아이들은 누가 돌보는 걸까?

고등학교 음악 교사인 정현아 씨는 올해 38살, 미혼이다. 평소 쉬는 시간엔 여가나 쇼핑을 즐기고, 여행도 하는 평범한 싱글 여성이지만 한 달에 한 번, 이곳의 유치원생 아이들 7명 정도를 돌보는 당번이 된다.

다 함께 떠나는 소풍 날 역시, 아이들 돌봄은 싱글들의 차지. 아이가 없으니 당연히 아이를 돌보지 않아도 되는 싱글이지만 이곳에서 함께 살며 한 달에 하루 정도는 유치원생을 돌보는 '간헐적 이모'가 되는 것이다.

이 집에 사는 50명 중 8명은 싱글 여성이다. 그리고 그녀들은 한 층에 모여 산다. 여성들만이 모여 사는 공간답게 다른 곳과는 달리 파우더 룸과 조용한 독서 공간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서로 다른 50명이 함께 모여 집 짓고 산 지 3년째. 처음엔 그저 일주일에 한 번씩 가끔 만나는 관계에서 집까지 지어 함께 사는 사이가 됐고, 누구는 결혼한 부부가, 누구는 아이의 부모가, 누구는 이모, 삼촌이 되며 새롭게 관계가 형성되고 발전해왔다. 때론 진짜 가족보다 더 가깝게 느껴지기도 하는 이 '간헐적 가족'은 서로에 대한 신뢰 하에 아직도 함께 살아가는 실험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00:17:53   수정시간 : 2019/07/15 00:23:3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