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정세진 아나운서가 육아기를 공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는 정세진 아나운서가 출연해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이날 정세진 아나운서는 "내가 제일 불쌍한 것 같다. 늦게 아기 낳아서 내가 다 보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11살 연하 남편과 결혼한 정세진 아나운서는 "남편이 어리지 않나. 지금도 30대 중반이지만, 초반 1-2년은 차마 애를 보라고 못하겠더라"고 밝혔다.

이어 "43세에 아이를 낳았는데 의사 선생님이 노산 아니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며 "낳는 건 하겠는데 그 뒤에 이야기를 안해주셨다"고 출산보다 힘든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정다은 아나운서는 "낳는 거보다 키우는 것이 더 힘들다. 키우는 건 끊임없이 난관이 있고 겪어보지 못한 일이 생긴다"며 공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06:31:3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