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호텔 델루나’가 이지은(아이유)과 여진구의 첫 만남이 예고됐다.

13일 ‘호텔 델루나’ 측은 첫 방송을 앞두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이지은)과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사이에 미묘하게 흐르는 긴장의 순간을 공개했다.

‘구찬성님께, 생일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리본을 단 달맞이꽃 화분을 안은 장만월과 그런 그녀를 긴장한 눈빛으로 응시하는 구찬성. 서로를 뚫어져라 바라보더니, 장만월은 어느새 구찬성의 턱을 괴며 얼굴에 더 가까이 밀착했다.

세계 100대 호텔 중 3곳에서 스카우트 제의를 받을 만큼 엘리트에 겉으로만 보면 냉철하고 단단해 보이지만, 귀신만 보면 까무러치게 놀라는 구찬성. 그

런데 장만월은 “이번 생일 선물은 좀 다른 걸 줄게”라며 귀신, 아니 귀신을 볼 수 있는 눈을 선물한다. 구찬성은 “나한테 왜 저런 걸 보게 하는 겁니까”라고 따져봤지만, “델루나로 와보면 알 수 있어”라는 답만 돌아올 뿐이다.

제작진은 “오늘(13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장만월과 ‘성인’이 된 구찬성의 첫 만남이 담겼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두 사람은 언제, 어떻게 진짜 처음 만나게 됐는지, 장만월이 어떤 이유로 생일 축하 화분을 들고 나타났는지는 첫 방송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오늘(13일) 밤 9시 첫 방송.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20:54: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